Qui

Qui

Qui

Qui


Qui



Qui


Qui

flash

Sub_title

HOME > 협회소식 > 언론보도

BAR

TITLE [Real Estate 2013.11.15] `한국판 비벌리힐스` 서울 성북동…역사문화지구로 지정돼
WRITER 관리자 WRITEDAY 2013-11-15
서울시는 지난달 도시ㆍ건축공동위원회를 열고 성북구 성북동 일대를 역사문화지구 지구단위계획구역으로 결정했다.

성북동은 최순우 옛 집, 이종석 별장, 상허 이태준 고택 등과 함께 서울 한양도성, 선잠단지, 가구박물관, 성락원, 심우장, 간송미술관 등 다양한 역사자원이 현존하는 곳이다.

또 다양한 콘셉트의 음식점과 카페들이 삼삼오오 모여 있어 문화 마니아층에게 상당한 인기를 얻고 있는 곳이다. 특히 성북동은 정ㆍ재계 인사들의 저택이 집중돼 있어 ’한국판 비벌리힐스’로도 불린다. 북악 스카이웨이를 중심으로 위쪽은 대형 단독주택들이 밀집해 있으며 재계 총수들의 저택이 주를 이루고 있다. 북악 스카이웨이 아래쪽은 중소형 단독주택이나 고급 빌라들이 위치해 있으며 중소기업, 전문직, 대기업 임원들에게 인기가 있다. 주한 외교사절과 대사관 직원, 외국계 기업 임원들에게도 성북동은 최고 인기 지역으로 한남동, 이태원동과 함께 외국인 상대 임대사업이 가능한 곳 중 하나다. 이런 문화적 가치와 품격으로 성북동 일대는 부동산 경기침체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부자들의 단독주택지로 인기를 얻고 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강남이나 용산 등 다른 부촌 단독주택 가격이 다 떨어지는데도 시세 변동이 거의 없는 곳이 성북동이다. 전망이 좋은 집은 별다른 흥정 없이 부르는 대로 거래가 이뤄져 일반시장과 다르다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풍수지리적 이점과 조망권, 이전 주인이 누구였는지에 따라 프리미엄이 높게 형성된다.

올해 표준단독주택 중 최고가는 서울 성북구 성북동 소재 주택으로 53억7000만원에 달했다. 이 주택은 성북동의 고급주택지대 총 2089㎡의 대지면적에 지하 1층, 지상 2층, 연면적 566.55㎡ 규모다. 성북동 단독주택 매물은 629㎡ 단독주택이 33억원, 672㎡ 단독주택은 45억원에 가격을 형성하고 있다. 3.3㎡당 2000만~3000만원대 가격을 유지하고 있는 것이다.
<ins style="HEIGHT: 250px; VERTICAL-ALIGN: bottom; POSITION: relative; DISPLAY: inline-table; WIDTH: 250px"></ins>


성북동 고급 빌라는 264~330㎡가 주류를 이루며 매매가는 264㎡형이 8억~9억원, 330㎡는 15억원에 형성돼 있어 3.3㎡당 매매가로 환산하면 1000만~1500만원으로 일반 고급 아파트와 비교해 볼 때 큰 차이가 없다. 특히 외국 대사관이나 임원급 대상 렌트사업을 통해 연 10임대수익을 올릴 수 있는 곳이라 안정적인 임대수익을 바란다면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

자세한 문의는 전화(02-515-0078)나 홈페이지(edu.krpm.co.kr)로 하면 된다.

LIST

PRBV_TEXT [Real Estate 2013.11.1] 의료한류타고 단독주택->메디텔 변신중
NEXT_TEXT 제8회 매경부동산자산관리사, 내달 8일 서울·부산 동시 실시